스테이지톡

매거진
웹에서 만나는 더뮤지컬의 기사!

[ADIEU] <시라노> <사의찬미>, 잠시만, 안녕! [No.194]





잠시만, 안녕!





애정작을 보내는 이별의 시간은 헛헛하다. 지난 10월 13일에는 <시라노>가, 10월 20일에는 <사의찬미>가 우리 곁을 떠났다. 그러나 너무 아쉬워하지 말자. 우리에겐 작품을 추억할 수 있는 사진이 남았으니! <시라노> 팀은 ‘시라노의 코’를 떼는 류정한 배우이자 프로듀서를 기다리는 짧은 틈이 생기자 무대 위에서 모든 배우와 스태프가 진한 이별의 시간을 가졌다는 비하인드스토리를 전했다. <사의찬미> 팀은 스케줄상 무대 인사에 참여하지 못한 에녹, 정동화, 최수진의 빈자리를 유쾌하게 합성해 놓은 마지막 사진을 보내왔다.

* 본 기사는 월간 <더뮤지컬> 통권 제194호 2019년 11월호 게재기사입니다.
* 본 기사와 사진은 “더뮤지컬”이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으며 무단 도용, 전재 및 복제, 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. 이를 어길 시에는 민, 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.

글 | 박보라
사진제공 | CJ ENM, 네오프로덕션



러브잇 1|클리핑 0|조회수 352

이전글다음글 목록
이전글 [PREVIEW] <보디가드> ​, 디바를 만나는 시간 [No.194]
다음글 [ISSUE] <마리 앙투아네트> 도슨트북, 뮤지컬을 듣고 읽고 보다 [No.194]

댓글[0건]

  •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up down