스테이지톡

전체

검색
매거진
웹에서 만나는 더뮤지컬의 기사!

[PHOTO LETTER] <서편제> 연습실 [No.168]





소리로 뭉친 연대


창작뮤지컬 <서편제>가 지난 2010년, 2012년, 2014년 공연에 이어 올해로 네 번째 공연을 올린다. 이청준 작가의 동명 소설과 임권택 감독의 동명 영화를 원작으로 한 <서편제>는 소리꾼 송화와 의붓동생 동호, 소리를 위해 송화의 두 눈을 멀게 한 아버지 유봉의 이야기다. 이번 시즌에는 초연부터 참여해 온 서범석, 이자람, 차지연은 물론 뉴 캐스트인 송화 역 이소연, 동호 역 강필석, 김재범, 박영수, 유봉 역 이정열의 합류로 새로운 바람을 예고하고 있다. 그립고도 새로운 <서편제>의 모습을 연습실에서 살짝 엿보았다.





눈먼 송화와 동호의 애틋한 포옹. 이번 공연에는 국립창극단 소리꾼이소연이 송화 역으로 새롭게 참여해 기대감을 높인다.이소연은 2013년 창극 <서편제>에서도 중년의 송화를 연기한 바 있다.



초연부터 송화 역으로 참여해 온 이자람과 차지연이작품에 대한 고민을 나누고 있다.




서범석과 차지연은 초연부터 희로애락을 함께해 온 끈끈한 사이.두 배우는 초연 당시 극소수의 관객 앞에서 공연한 쓰라린 기억도공유하고 있다. 이제 차지연은 평소에도 서범석을 ‘아버지’라고 부른다.



쉬는 시간마다 삼삼오오 모여 앉아 이야기꽃을 피우며 훈훈한 동료애를 자랑한 <서편제> 배우들.송화 역의 이자람과 동호 역의 박영수가 나란히 웃는 모습이 실제 남매처럼 정답다.



송화에게 북채를 건네는 자세를 놓고 진지하게 토론 중인 유봉 역의 서범석과 이정열.



“난 북 치는 게 제일 신 나!” 외조부인 판소리 고법 인간문화재 송원 박오용 옹에게 어린 시절부터북을 배웠다는 차지연. 그는 <서편제> 배우들의 고법 선생님이다.



이지나 연출과 김문정 음악감독이 배우들과 둘러앉아 의견을 나누고 있다.



<더뮤지컬>이 연습실을 찾은 8월 17일은 서범석의 생일! 게다가 18일 이지나 연출, 19일 이자람,20일 김문정 음악감독의 생일이 줄줄이 이어져 있어 이날 연습실에서 합동 생일 파티가 열렸다.




*본 기사는 월간 <더뮤지컬> 통권 제169호 2017년 10월호 게재기사입니다.


글 | 안세영
사진 | 심주호



러브잇 3|클리핑 0|조회수 3023

이전글다음글 목록
이전글 [CLASSIC PREVIEW] 9월의 추천 클래식 [No.168]
다음글 [PREVIEW] 오페라 <마술피리> [No.169]

댓글[0건]

  •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up down